UPDATED. 2021-01-24 19:51 (일)
"월성원전 방사성 누출, 한수원의 무능력 드러나"
"월성원전 방사성 누출, 한수원의 무능력 드러나"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1.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민관조사위' 구성, 국회 차원 전면 대응 예고
"괴담으로 호도하는 국민의힘 각성해야"
월성원전 비계획적 방사성물질 누출 관련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양이원영(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양이원영 의원실)
월성원전 비계획적 방사성물질 누출 관련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양이원영(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양이원영 의원실)

[스트레이트뉴스 이제항 선임기자] 월성원전에서 최근 방사성물질이 검출된 것에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우려를 표하고 당차원의 '민관합동조사위원회' 구성하는 등 국회 차원의 전면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환경특별위원회, 탄소중립특별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참여의원 34명은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월성원전에서 기준치의 18배에 달하는 리터당 최대 71만3000Bq(베크럴)의 삼중수소가 검출되고, 방사성물질 차수막이 손상된 채 8년간 방치됐던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고준위 핵폐기물을 보관하는 사용후핵연료 수조의 균열 가능성까지 제기됐지만, 사업자인 한수원은 아직 원인조차 밝혀내지 못하고 있으며, 한치의 소홀함도 허용될 수 없는 원전안전 관리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문제가 발생한 것도 확인하지 못하는 한수원의 무능력과 규제기관의 무능함이 여실히 드러난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월성원전 인접 주민들을 만나 의견을 청취하고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대책이 마련되도록 더불어민주당 차원의 역량을 집중하고, 주민들이 요구하는 '민관합동조사위원회' 구성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아울러 국민의힘 등이 해당 사건에 대해 '가짜뉴스' 등으로 비유한 것에 대해 "야당은 이처럼 심각한 상황을 목격하고도 괴담이라 호도하고 원전 수사를 물타기 하려는 의도라 폄훼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야당의 각성을 촉구했다.

민주당 지도부도 국회 차원의 전면적인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조사가 됐든 전문가 토론회가 됐든 전면적인 국회 차원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월성원전에서 검출된 삼중수소의 양을 '멸치 1그램' 등으로 비유한 것에 대해 "국민 안전을 완전히 무시하는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또한 월성원전과 관련한 감사원의 감사 정치적으로 편향됐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대해 "경제성과 안전성을 다 봐야지, 경제성만 따로 보고 안전성을 도외시하는 감사가 어디 있느냐"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