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4 21:49 (일)
[이슈픽] 미래형 '롤러블폰' CES무대 시선집중
[이슈픽] 미래형 '롤러블폰' CES무대 시선집중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S서 출시·제품 사양 설명 없이 티저 소개
익스플로러 프로젝트 두 번째 제품될 듯
폴더블 뛰어 넘는 폼팩터 변화 가능성
LG전자가 공개한 롤러블 스마트폰의 평소 모습.
LG전자가 공개한 롤러블 스마트폰의 평소 모습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LG전자의 야심작 ‘롤러블폰(둘둘 말았다 펴는 스마트폰)’, 'LG 롤러블'의 실물이 공개됐다..

LG전자는 11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린 CES 2021 LG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LG 롤러블'을 티징(teasing; 맛보기·예고) 형식으로 선보였다.

LG 롤러블 티저는 지난해 9월 'LG 윙' 공개 행사 때 이후 두 번째다.

당시 첫 번째 티저에서는 제품 하단에서 화면이 들어가고 나오는 부분만을 보여줬으나, 이날 티저에서는 제품 전면부와 실제 구동 모습이 함께 공개됐다.

티저 영상은 프레스 콘퍼런스 메인 영상을 누군가가 LG 롤러블로 시청한다는 설정으로, 바 형태의 일반 스마트폰이 펼쳐져 태블릿 PC처럼 넓게 확장된 후 그 속에서 프레스 콘퍼런스가 시작한다.

영상 말미에서는 펼쳐졌던 화면이 말려 들어간다. 특히 화면이 말려 들어간 이후 'LG 롤러블'이라는 제품명이 등장한다. LG전자가 차기 롤러블폰 제품명을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이번 티저에서 롤러블폰의 전체 디자인이나 구체적인 사양, 펼쳤다 말리는 구동 방식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LG전자는 상반기 중 별도의 공개 행사를 통해 LG 롤러블을 소개하고,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CES가 전 세계 고객들이 집중하는 전시회라는 점을 감안해 이번 티징을 결정했다. 현재 디스플레이 기술의 정점으로 손꼽히는 롤러블을 전 세계인들이 주목하는 최대 가전 전시회를 통해 보여주겠다는 것.

LG 롤러블은 지난해 하반기에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LG 윙'에 이어 LG전자의 혁신 전략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두 번째 제품이다. 티저 영상 마무리 부분에 등장한 'More to Explore'라는 문구는 LG 롤러블이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라는 점을 뜻한다.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는 LG전자가 기존 형태의 스마트폰에서 벗어나 다양한 형태의 폼팩터의 스마트폰을 선보이는 전략을 뜻한다.

LG전자가 공개한 롤러블 스마트폰의 펼쳐진 모습
LG전자가 공개한 롤러블 스마트폰의 펼쳐진 모습

LG전자와 구글이 공개한 롤러블 스마트폰 에뮬레이터에 따르면 이 제품은 화면을 펼치기 전에는 6.8인치 크기에 1080 X 2428의 화면비를 갖췄고, 이를 펼치면 7.4인치 1600 X 2428 화면비로 확대해 사용할 수 있다.

퀄컴의 새로운 칩셋인 스냅드래곤 888을 탑재하고 배터리 용량은 4200mAh, 램 용량은 16GB를 지원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LG전자의 롤러블 폰 공개에 따라 스마트폰 생태계도 더욱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글은 지난해 말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에 '롤러블 스마트폰용 에뮬레이터'를 공개하기도 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이 출시될 롤러블폰과 똑같은 디스플레이 사이즈, 화면 비율로 만들 수 있도록 돕는 도구다.

외신도 LG전자의 롤러블폰에 대해 높은 기대감을 보였다.

미국 IT 매체 더버지는 "LG의 롤러블폰을 시장에서 볼 수 있는 가능성이 더 커졌다"라며 "다른 휴대폰 제조업체의 롤러블폰은 아직 개념과 실험 단계를 넘어서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또 업계의 관심은 현재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폴더블폰’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로 몰린다.

폴더블폰은 접었다 펼 수 있는 형태의 스마트폰이다. 폼팩터의 변화를 이끌어 냈으나 화면에 주름이 지는 등의 한계를 가졌다. 롤러블폰이 두께와 주름 등의 문제점을 극복한다면 스마트폰 시장에서 본격적인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다.

스마트폰 시장이 지난 수년간 혁신이 정체됐던 만큼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